[이차주목] 테슬라 잡겠다던 루시드, 피스커의 현주소